REALLY?

 

전시기간

- 2014. 9. 1 ~

부대행사

- 야간개관 : 2014. 9. 1 ~ 9. 5
- 큐레이터 전시투어 : 2014. 9. 1 ~ 9. 5
- 마르쿠스 쉰발트 영상 특별상영 : 2014. 9. 1 ~ 9. 5

<아라리오컬렉션>전은 한국의 대표적인 건축물인 (구)공간사옥이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로 재탄생하며 열리는 첫 번째 전시입니다. 이번 개관전은 故 김수근이 1971년에 건립한 구 공간사옥의 건축적 특징을 최대한 살리는 한편, 한 개인이 미술관 건립이라는 꿈을 위해 지난 35년간 수집해온 현대미술컬렉션을 다채롭게 보여주는데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다양한 시대와 지역, 장르를 아우르는 컬렉션과 건축물 사이의 균형과 조화를 위해 기존 공간의 용도나 구조에 맞추어 전시 작품을 선정하였으며, 한 공간에는 한 작가의 작품들만을 선보이는 것으로 전시를 구성했습니다. 관람객들은 크고 작은 공간들이 오밀조밀하게 얽혀있는 건물 내부를 삼각형과 나선형으로 이루어진 계단을 통해 오르내리며 마치 현대미술을 위한 미로를 탐험하는 듯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참여작가 (총 작가 36명, 작품 145점)

  • - 김한나 Hanna Kim
  • - 크리스찬 마클레이 Christian Marclay
  • - 권오상 Osang Gwon
  • - 더글라스 고든 Douglas Gordon
  • - 백남준 Nam June Paik
  • - 리암 길릭 Liam Gillick
  • - 이동욱 Dongwook Lee
  • - 이상범 Yi Sangbom
  • - 씨 킴 CI Kim
  • - 소니아 쿠라나 Sonia Khurana
  • - 바바라 크루거 Barbara Kruger
  • - 앤디 워홀 Andy Warhol
  • - 강형구 Hyung Koo Kang
  • - 네오 라우흐 Neo Rauch
  • - 데미안 허스트 Damien Hirst
  • - 신디 셔먼 Cindy Sherman
  • - 도미니크 곤잘레즈-포에스터 Dominique Gonzalez-Foerster
  • - 지티쉬 칼랏 Jitish Kallat
  • - 개빈 터크 Gavin Turk
  • - 장운상 Jang Woonsang
  • - 윤향로 Yoon Hyangro
  • - 트레이시 에민 Tracey Emin
  • - 소피 칼 Sophie Calle
  • - 수보드 굽타 Subodh Gupta
  • - 키스 해링 Keith Haring
  • - 샘 테일러 존슨 Sam Taylor-Johnson
  • - 타츠오 미야지마 Tatsuo Miyajima
  • - 제럴딘 하비에르 Geraldine Javier
  • - 레슬리 드 차베즈 Leslie de Chavez
  • - 김 범 Kim Beom
  • - 요르그 임멘도르프 Jörg Immendorff
  • - 조지 시걸 George Segal
  • - 코헤이 나와 Kohei Nawa
  • - 조지 콘도 George Condo
  • - 마크 퀸 Marc Quinn
  • - 리 칭 Li Qing

‘뮤지엄 인 뮤지엄’ 프로젝트
리칭: 8개의 방
Li Qing: A Suite of Eight Rooms

- 2015. 10. 8 ~

'뮤지엄 인 뮤지엄'은 작가가 서울 또는 제주 아라리오뮤지엄에 머물며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내는 전시 프로젝트입니다. 리칭은 “뮤지엄 인 뮤지엄”의 일환으로,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 전시장 내에 아티스트의 다양한 일상을 보여주는 집을 만들었습니다. 작가는 미니살롱, 서재, 작업실, 침실, 다이닝 룸, 가라오케 룸, 샤워실, 화장실로 공간을 구성하고, 직접 제작한 회화와 사진들을 곳곳에 장식했습니다. 이처럼 작가의 취향과 정체성이 도처에 깔려있는 <8개의 방>은 오늘날을 살아가는 작가의 삶과 예술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 됩니다.


리칭 Li Qing

최근 중국미술계에는 다양한 매체를 이용한 실험적인 작업을 전개하는 1980년대생 작가들이 급부상하고 있는데, 리칭은 그 대표적인 작가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는 전통적인 작업 방식을 따르고 탐구하면서도, 동시에 그 법칙을 깨뜨리고 "지적인 회화"라고 불리는 그 자신만의 법칙을 만들어냅니다. 또한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여 회화언어를 탐구하고 관람자와 회화 사이의 상호작용, 중국 동시대 사회의 일상과 집단적 행위에 대한 시각적 경험 등에 관심을 기울입니다.


Collaboration with
Supported by

프로젝트 언더그라운드
一畵 일화
One Stroke of Painting

- 2017. 9. 14 ~ 2018. 2. 25

一畵(일화)는 석도(石涛)의 회화론입니다. 최초의 그음, ‘일획(一劃)’은 모든 화법(畵法)의 근본이며 무법(無法)을 통하여 가능하며 ‘일획’으로 자신만의 법을 세워 만물의 형상을 그려내야 합니다. 석도의 화론은 김순기의 활쏘기와 닮아있습니다. 김순기는 대학시절 황학정에서 우리나라 전통 활쏘기를 배웠고 프랑스로 건너간 이후에도 몸과 마음의 수련을 위해 활쏘기를 지속했습니다. 마음을 가다듬고 정신을 집중하여 정해진 자세와 법도에 따라 활을 쏘는 가운데, 그녀는 자신의 활쏘기가 어느덧 석도의 화론과 맞닿은 예술의 행위를 이루고 있음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활쏘기 작업은 수 년간의 활쏘기 장면들을 담은 영상 <一畵(일화)>, 작가가 직접 그리고 과녁판으로 사용했던 과녁 회화, 활쏘기 과정을 기록한 드로잉 등으로 구성됩니다. 이외에도, 김순기는 전시 오픈 당일 새로운 프로젝트 <떠돌아다니는 행상인 2017>을 뮤지엄에서 진행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장인들이 손수 제작한 옛 살림도구들을 가득 싣고 돌아다니는 트럭 행상을 초대하는 작업으로, 우리 삶에 깊숙이 자리하던 행상은 오늘날 점차 찾아보기 힘들어지고, 현대인들은 행상을 이국 문화를 보듯 대하는 것에서 모티브를 얻었습니다. 김순기는 트럭 행상을 뮤지엄에 초대하고, 거리에서와 동일한 행상 행위를 유도하여, 실제 삶 그 자체를 예술공간에 끌어들이며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게 합니다. ‘예술은 어디에서 오는가?’, ‘어떻게 오는가?’, ‘현대미술의 장소란 어디인가?’ 라고 작가는 묻습니다. 1980년대 활쏘기 작품들과 새로운 프로젝트 <떠돌아다니는 행상인 2017>을 통해 특정한 규율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로운 삶의 예술을 실천하는 작가의 다양한 예술세계를 보여주며 끊임없는 질문을 던집니다.


김순기 (b.1946)

김순기는 1971년 서울대학교 미대와 대학원을 수료하고 프랑스 정부 장학생으로 도불, 작가로 활동하며 니스 국립장식미술학교, 마르세이유 고등미술학교, 디종 국립고등미술학교의 교수를 지냈습니다. 1973년 처음 비디오 작업을 시작한 이래로 설치, 비디오, 멀티미디어, 퍼포먼스, 사진, 드로잉 등 다양한 작업을 해왔습니다. 그는 불교사상 및 노장사상과 비트겐슈타인의 언어철학 등에 관심을 가지고 시간과 언어유희, 그리고 삶과 예술에 대한 철학적인 사유를 심층적으로 다루어 왔습니다. 존 케이지, 백남준, 장-뤽 낭시, 자크 데리다, 장-피에르 코메띠, 다니엘 샤를, 이브 미쇼, 마크 프로망 모리스, 장-미셸 라바테 등과 교류하며 작업하고, 광주비엔날레, 국립현대미술관, 아트선재센터, 오스트리아 현대미술관, 보스니아 아르 에비 현대미술관, 파리 퐁피두센터, 까르띠에 파운데이션, 니스 근현대미술관, 캘리포니아 샌디에고 미술관 등에서 전시했습니다. 또한 그녀는 다양한 논문과 아티클, 책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주요 저서로는 『게으른 구름』(1999), 『산은 바다요, 바다는 산이요: 장자와 비트겐슈타인』(2003), 『예술 혹은 침묵의 청취: 김순기와 자크 데리다, 장-뤽 낭시, 존 케이지의 대화』(2003), 『보이니?』 (2016)가 있습니다.


BY DESTINY

 

전시기간

- 2014. 10. 1 ~

<아라리오컬렉션>은 아라리오뮤지엄의 소장품을 소개하는 제주 아라리오뮤지엄의 개관전입니다. 한 개인과 예술작품의 운명적인 만남은 현재의 아라리오컬렉션을 이루게 되었고, 이는 서울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에 이어 제주에서의 뮤지엄 개관으로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제주시 구도심의 탑동과 동문에서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던 건물들이 현대미술작품들과 어우러지는 모습은 운명이 사람에게만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작품과 공간에도 존재함을 말해줍니다.
이번 전시는 기존 건물을 부분적으로 보존하면서 8m가 넘는 대규모의 전시공간부터 작은 구석공간까지 활용하여 다양한 시대적, 사회적, 문화적 가치를 지닌 국내외 현대미술품들을 소개합니다. 뿐만 아니라 미술관 곳곳에서 예술과 만나 새롭게 재탄생 된 제주의 흔적 또한 발견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라리오컬렉션>전이 관람객들에게 아라리오뮤지엄과 운명적인 만남의 시작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참여작가 (총 작가 22명, 작품 53점)

  • - 우고 론디노네 Ugo Rondinone
  • - 코헤이 나와 Kohei Nawa
  • - 가오 레이 Gao Lei
  • - 김병호 Byoungho Kim
  • - 미하일 카리키스 Mikhail Karikis
  • - 사라 루카스 Sarah Lucas
  • - 팔로마 바가 바이즈 Paloma Varga Weisz
  • - 듀에인 핸슨 Duane Hanson
  • - 앤디 워홀 Andy Warhol
  • - 키스 해링 Keith Haring
  • - 수보드 굽타 Subodh Gupta
  • - 리 칭 Li Qing
  • - 김인배 Inbai Kim
  • - 마르쿠스 루퍼츠 Markus Lupertz
  • - 씨 킴 CI Kim
  • - 안젤름 키퍼 Anselm Kiefer
  • - 토마스 데만트 Thomas Demand
  • - 조지 시걸 George Segal
  • - 마리오 메르츠 Mario Merz
  • - 장 환 Zhang Huan
  • - 백남준 Nam June Paik
  • - 세자르 발다치니 Cesar Baldaccini

몽돌의 노래  A Song of Mongdol

전시기간

- 2017. 9. 01 ~ 2018. 06. 20

아라리오뮤지엄 탑동시네마는 오는 9월 1일부터 내년 6월 10일까지 지하 전시장에서 제주 몽돌에서 시간성을 발견하는 작가 문창배의 개인전 <몽돌의 노래>를 개최합니다. 제주도가 돌로 만들어졌다는 설문대할망 전설부터, 돌하르방, 제주 전역에서 발견할 수 있는 낮은 돌담길 등이 드러내듯, 돌은 제주인의 삶의 터전 속에 녹아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 문창배는 이렇게 제주도와 가장 밀접한 소재를 다루는 <시간-이미지> 시리즈를 선보입니다.


1층과 지하 사이 반층 공간에 위치하고 있는 전시장과 알맞게 문창배의 작품에서는 물에 반쯤 잠긴 몽돌들이 등장합니다. 검은 몽돌 해안이었던 탑동은 작가가 유년 시절을 보냈던 추억의 장소로, 1985년에 시작된 공사로 인해 현재 아라리오뮤지엄 탑동시네마도 위치하고 있는 매립지로 변했습니다. 문창배는 유년시절부터 봐왔던 몽돌들에서 시간의 흐름을 감지했고, 돌에 대한 작가의 기억을 나타내는 과거의 시간 그리고 돌 자체가 자연 속에서 풍파에 깎이고 견뎌낸 시간을 화면에 담고 있습니다. 울퉁불퉁하지 않고 반들반들한 돌의 표면은 돌이 얼마나 긴 시간을 버텨왔는지를 드러내고 있는 듯 합니다. 돌이 이겨낸 시간, 작가가 경험했던 시간 그리고 관람객이 느낄 수 있는 사유의 시간까지 모두 한 화면에 담은 문창배의 작품들을 <몽돌의 노래>전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문창배 Moon Chang Bae (b. 1972)

문창배는 낡은 신발, 쌓여있는 책, 잘린 나무와 같이 삶의 익숙한 소재들을 사실적인 표현기법으로 화면에 담는 작가입니다. 사진인지 그림인지 구분이 가지 않는 그의 회화 작품들은 작가의 정교하고 세밀한 성격을 그대로 드러냅니다. 이번 전시에서 문창배는 제주에 귀향한 이후 작업하기 시작한 돌 시리즈를 선보입니다. 작가는 단순히 돌을 보고 그대로 묘사하는 것이 아니라 기억에 저장되어 있는 모습을 화면에 ‘이미지’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는 눈에 보이는 것은 그저 단순한 소재에 불과하지만 그 안에 담겨 있는 것은 ‘시간’이라고 말합니다. 시리즈의 명제 <시간-이미지>는 이러한 작가의 생각을 잘 드러냅니다. 문창배는 작품을 통해 돌 자체를 나타내는 사실적 묘사에 그치지 않고 시간과 이미지라는 요소들을 상징적으로 나타내고 있습니다.



호흡 Pneuma

전시기간

- 2017. 9. 01 ~ 2018. 09. 30

아라리오뮤지엄 탑동시네마는 2017년 9월 1일부터 2018년 9월 30일까지 5층 전시장에서 한국 후기 단색화를 이끈 대표 작가 김태호의 개인전 <호흡(Pneuma)>을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80년대 중반부터 현재까지 이르는 김태호의 작품세계 전반을 광범위하게 포괄하는 수작 15점을 선보입니다. 전시 제목 <호흡>을 번역한 단어 ‘프네우마(Pneuma)’는 바람, 숨, 정신 등을 뜻하는 고대 그리스어에서 가져왔습니다. BC 6세기 그리스 철학자들은 프네우마를 ‘끊임없이 움직이는 공기’이자 만물의 근원으로 정의했으며, BC 3세기 스토아 철학자들은 ‘생기를 주는 따뜻한 숨’을 의미한다고 보았습니다. <호흡>전은 숨을 들이쉬고 내쉬는 행위처럼 생성과 소멸을 끝없이 반복하듯 물감층을 쌓아 올리고 또다시 깎아내는 작가의 수행적 행위를 엿볼 수 있는 전시입니다. 김태호가 30년 동안 긴 호흡으로 축적한 정신적 수련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김태호 Kim Tae Ho (b. 1948)

김태호의 작업은 일관된 맥락 속에서 크게 세 시기를 거치며 변화해 왔습니다. 1976년부터 본격적으로 작품을 발표하기 시작하였으며 당시 에어브러시 기법으로 신체의 유기적 곡선과 블라인드를 결합한 ‘형상(Form)’시리즈를 선보이며 화단의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1980년대 이후, 형상 시리즈를 이어가며 한지와 천의 물성에 대한 연구를 해왔으며, 1990년대부터 현재까지는 겹겹이 쌓인 물감층과 그리드 형상 반복이 나타나는 ‘내재율(Internal Rhythm)’ 연작을 발표해 오고 있습니다. 이렇듯 김태호는 하나의 긴 호흡으로 자신만의 독자적 조형언어를 구축해왔으며 한국의 모더니즘을 대표하는 작가로 자리매김했습니다.

KU-LIM KIM Ku-lim Kim Solo Exhibition

 

전시기간

- 2017.6.24 - 2018.2.25

아라리오뮤지엄 탑동바이크샵은 이주의 경험과 기억, 현실과 유토피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낸 중국 작가 천유판 (CHEN Yufan, 陈彧凡 b.1973)의 개인전 <롤링스톤 (A Rolling Stone)>을 개최합니다. 국내 최초로 열리는 이번 개인전에서는 중국과 독일, 네덜란드 등 국제무대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천유판의 대표작부터 최근작까지 다채로운 작품들이 아라리오뮤지엄 탑동바이크샵 전관을 채울 예정입니다. 중국 남부의 소도시 푸지엔(Fujian, 福建)에서 태어난 천유판은 항저우(Hangzho, 杭州) 를 거쳐 상하이(Shanghai, 上海)에 이르는 자신의 이주 경험을 작품에 담고 있습니다. 특히 대도시 생활 속에서 마주한 사회의 장벽과 부조리한 체제 등 현대인의 집단적인 경험을 대변하는 작업을 선보입니다. 끊임없이 굴러가는 돌(a rolling stone)처럼 단단하게 커져가는 작가의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작가소개

천유판 CHEN Yufan, 陈彧凡 (b.1973)

천유판은 중국 항저우의 중국미술학교(中国美术学院)를 졸업하였으며, 현재 상하이에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습니다. 그는 중국이 산업화, 현대화 됨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고향을 떠나 베이징, 상하이와 같은 대도시로 향하는 현상에 관심을 기울이며 중국 현대 사회의 집단 경험을 동시대적인 매체와 언어로 표현합니다.

BY DESTINY

 

전시기간

- 2014. 10. 1 ~

<아라리오컬렉션>은 아라리오뮤지엄의 소장품을 소개하는 제주 아라리오뮤지엄의 개관전입니다. 한 개인과 예술작품의 운명적인 만남은 현재의 아라리오컬렉션을 이루게 되었고, 이는 서울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에 이어 제주에서의 뮤지엄 개관으로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제주시 구도심의 탑동과 동문에서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던 건물들이 현대미술작품들과 어우러지는 모습은 운명이 사람에게만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작품과 공간에도 존재함을 말해줍니다.
이번 전시는 기존 건물을 부분적으로 보존하면서 8m가 넘는 대규모의 전시공간부터 작은 구석공간까지 활용하여 다양한 시대적, 사회적, 문화적 가치를 지닌 국내외 현대미술품들을 소개합니다. 뿐만 아니라 미술관 곳곳에서 예술과 만나 새롭게 재탄생 된 제주의 흔적 또한 발견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라리오컬렉션>전이 관람객들에게 아라리오뮤지엄과 운명적인 만남의 시작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참여작가 (총 작가 25명, 작품 79점)

  • - A.R. 펭크 A.R. Penck
  • - 안토니 곰리 Antony Gormley
  • - 김구림 Kulim Kim
  • - 아오노 후미아키 Aono Fumiaki
  • - 제이크 앤 디노스 채프먼 Jake & Dinos Chapman
  • - 토니 아워슬러 Tony Oursler
  • - 량 만치 Liang Manqi
  • - 한만영 Han Man-Young
  • - 에코 누그로호 Eko Nugroho
  • - 리우 지엔화 Liu Jianhua
  • - 틸로 바움가르텔 Tilo Baumgärtel
  • - 카린 잔더 Karin Sander
  • - 빌 비올라 Bill Viola
  • - 코헤이 나와 Kohei Nawa
  • - 오용석 Yongseok Oh
  • - 백현주 Heaven Beak
  • - 씨 킴 CI Kim
  • - 루이스 부르주아 Louise Bourgeois
  • - 트레이시 에민 Tracey Emin
  • - 심문섭 Shim Moonseup
  • - 박영숙 Park Youngsook
  • - 황은정 Eunjung Hwang
  • - 조나단 메쎄 Jonathan Meese

헬보바인과 포니 (Hellbovine & Pony)

전시기간

- 2017.6.24 - 2018.2.25

아라리오뮤지엄 동문모텔 I은 아티스트 발굴전 ‘프로젝트 언더그라운드’의 일환으로 오는 6월 24일부터 내년 1월 21일까지 사회적인 이슈들에 가상현실의 요소를 섞어 자신만의 내러티브를 구축하는 작업들로 주목 받고 있는 젊은 작가 김웅현의 개인전 <헬보바인과 포니(Hellbovine & Pony)>를 개최합니다.


<헬보바인과 포니>전에서는 각각 소와 유니콘을 형상화한 ‘헬보바인'과 '헬포니'가 나란히 전시됩니다. '헬보바인'은 1998년 고 정주영 회장이 소 500마리를 이끌고 판문점을 넘어 북한으로 향했던 실제 사건을 참고하고 있다. 김웅현은 소라는 이미지가 방북외교라는 역사와 오늘날 일어나는 여러 사건들과 뒤섞여 현재 어떠한 모습으로 상징되는지를 시각화하고 있다. <헬포니>는 2011년 북한이 고구려 동명왕이 승천할 때 탔다는 전승설화 속 동물 기린마(麒麟馬)가 살았다고 전해지던 굴과 동명왕이 밟고 하늘로 올라갔다는 조천석(朝天石)을 표시한 돌을 발굴했다는 보도가 해외 매체에 '유니콘'으로 오역되어 기사화되면서 웃음거리가 되었던 사건에 바탕을 두고 탄생했습니다. 올 여름, 김웅현이 만들어낸 허구의 내러티브 속에서 탄생한 동물들이 존재하고 있는 아라리오뮤지엄 동문모텔 I의 지하 공간에서 관람객들은 가상과 현실의 구분이 어려워진 동시대의 모습을 엿볼 수 있습니다.


작가소개

- 김웅현 Kim Woong Hyun 金雄鉉 (b. 1984)

김웅현은 과거 혹은 동시대에 벌어지는 사건들에 집중하고 여기에 작가가 창조한 황당한 설정을 가미하여 현실과 가상이 구분되지 않는 이야기들을 만들어냅니다. 그는 사회적인 이슈와 컴퓨터 게임의 요소들을 결합하는 등 실제와 허구가 함께 존재하는 상황들을 설치, 퍼포먼스, 영상은 물론, 굿즈 판매나 관객 참여형 게임 등 파격적인 형식으로 자신만의 내러티브를 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