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SPACE

  • 스크롤이미지
  • 스크롤이미지
  • 스크롤이미지
  • 스크롤이미지
  • 스크롤이미지
  • 스크롤이미지
  • 스크롤이미지
  • 스크롤이미지

아라리오컬렉션,ARARIO COLLECTION

전시기간

2014. 9. 1 ~

부대행사

- 야간개관 : 2014. 9. 1 ~ 9. 5
- 큐레이터 전시투어 : 2014. 9. 1 ~ 9. 5
- 마르쿠스 쉰발트 영상 특별상영 : 2014. 9. 1 ~ 9. 5


<아라리오컬렉션>은 한국의 대표적인 건축물인 (구)공간사옥이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로 재탄생하며 열리는 첫 번째 전시입니다. 이번 개관전은 故 김수근이 1971년에 건립한 구 공간사옥의 건축적 특징을 최대한 살리는 한편, 한 개인이 미술관 건립이라는 꿈을 위해 지난 35년간 수집해온 현대미술컬렉션을 다채롭게 보여주는데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다양한 시대와 지역, 장르를 아우르는 컬렉션과 건축물 사이의 균형과 조화를 위해 기존 공간의 용도나 구조에 맞추어 전시 작품을 선정하였으며, 한 공간에는 한 작가의 작품들만을 선보이는 것으로 전시를 구성했습니다. 관람객들은 크고 작은 공간들이 오밀조밀하게 얽혀있는 건물 내부를 삼각형과 나선형으로 이루어진 계단을 통해 오르내리며 마치 현대미술을 위한 미로를 탐험하는 듯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참여작가 (총 작가 37명, 작품 162점)

  • 김한나
    Hanna Kim
  • 크리스찬 마클레이
    Christian Marclay
  • 권오상
    Osang Gwon
  • 더글라스 고든
    Douglas Gordon
  • 백남준
    Nam June Paik
  • 리암 길릭
    Liam Gillick
  • 이동욱
    Dongwook Lee
  • 이상범
    Yi Sangbom
  • 씨 킴
    CI Kim
  • 소니아 쿠라나
    Sonia Khurana
  • 바바라 크루거
    Barbara Kruger
  • 앤디 워홀
    Andy Warhol
  • 강형구
    Hyung Koo Kang
  • 네오 라우흐
    Neo Rauch
  • 데미안 허스트
    Damien Hirst
  • 신디 셔먼
    Cindy Sherman
  • 도미니크 곤잘레즈-포에스터
    Dominique Gonzalez-Foerster
  • 지티쉬 칼랏
    Jitish Kallat
  • 개빈 터크
    Gavin Turk
  • 장운상
    Jang Woonsang
  • 윤향로
    Yoon Hyangro
  • 트레이시 에민
    Tracey Emin
  • 소피 칼
    Sophie Calle
  • 수보드 굽타
    Subodh Gupta
  • 키스 해링
    Keith Haring
  • 샘 테일러 존슨
    Sam Taylor-Johnson
  • 타츠오 미야지마
    Tatsuo Miyajima
  • 제럴딘 하비에르
    Geraldine Javier
  • 레슬리 드 차베즈
    Leslie de Chavez
  • 김 범
    Kim Beom
  • 요르그 임멘도르프
    Jörg Immendorff
  • 조지 시걸
    George Segal
  • 코헤이 나와
    Kohei Nawa
  • 조지 콘도
    George Condo
  • 마크 퀸
    Marc Quinn
  • 리 칭
    Li Qing
  • 이인혜
    In hae Lee

‘뮤지엄 인 뮤지엄’ 프로젝트 / 리칭: 8개의 방
Li Qing: A Suite of Eight Rooms

2015. 10. 8 ~


'뮤지엄 인 뮤지엄'은 작가가 서울 또는 제주 아라리오뮤지엄에 머물며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내는 전시 프로젝트입니다. 리칭은 “뮤지엄 인 뮤지엄”의 일환으로,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 전시장 내에 아티스트의 다양한 일상을 보여주는 집을 만들었습니다. 작가는 미니살롱, 서재, 작업실, 침실, 다이닝 룸, 가라오케 룸, 샤워실, 화장실로 공간을 구성하고, 직접 제작한 회화와 사진들을 곳곳에 장식했습니다. 이처럼 작가의 취향과 정체성이 도처에 깔려있는 <8개의 방>은 오늘날을 살아가는 작가의 삶과 예술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 됩니다.


리칭 Li Qing

최근 중국미술계에는 다양한 매체를 이용한 실험적인 작업을 전개하는 1980년대생 작가들이 급부상하고 있는데, 리칭은 그 대표적인 작가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는 전통적인 작업 방식을 따르고 탐구하면서도, 동시에 그 법칙을 깨뜨리고 "지적인 회화"라고 불리는 그 자신만의 법칙을 만들어냅니다. 또한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여 회화언어를 탐구하고 관람자와 회화 사이의 상호작용, 중국 동시대 사회의 일상과 집단적 행위에 대한 시각적 경험 등에 관심을 기울입니다.


Collaboration with
Supported by

궁극공간
Ultimate Space

2018. 3. 23 ~ 2018. 5. 13


부지현 개인전의 전시제목 ‘궁극공간’은 건축가 김수근(1931-1986)이 추구한 건축 개념으로 생존을 위한 제 1공간이나 생산활동 또는 경제활동을 위한 제 2공간이 아닌 ‘제 3의 공간’, 즉 창작, 명상 등 인간의 정신생활을 풍부하게 해주는 여유 공간을 의미한다. 부지현은 이번 전시 장소(구 공간사랑)가 ‘궁극공간’으로 사용되어왔다는 점에 주목하고 건축과 공간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그리고 작가의 정신적 고향인 제주도 바다와 같은 부지현만의 새로운 궁극공간을 선보인다.


신작 <궁극공간>은 공간을 아우르는 설치작품으로, 붉은 빛과 연기, 폐집어등 등으로 구성된다. 빛과 연기에 의해 만들어지는 가상의 공간은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며 관람자들을 일상으로부터 서서히 분리시킨다. 시간이 멈춰버린 듯 명상적이고 정제된 공간은 관람 위치나 눈높이에 따라 새로운 풍경을 선사하고 관람자들은 마치 물 속이나 우주 속을 유영하는 듯한 생경한 감각을 경험한다. 드문드문 설치된 집어등들은 전시장 외부의 일상과 내부의 궁극공간 사이를 잇는 유일한 연결고리 마냥 위아래로 천천히 움직임을 반복하며 정적인 공간에 묘한 생동감을 부여한다.


부지현 (b.1979)

부지현은 제주대학교 미술학과를 졸업한 후, 성신여자대학교 조형대학원에서 미디어 프린트를 전공했다. 그녀는 2007년 집어등을 주요한 매체로 사용하면서 미술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집어등이란 어부들이 물고기를 잡기 위해 사용하는 램프로 어두운 밤중에 바다 속을 유영하는 고등어, 갈치, 오징어 등의 각종 어류들이 이 집어등의 불빛을 보고 모여든다. 부지현은 수명을 다해 더 이상 불을 밝히지 못하는 폐집어등을 수거해 이를 이용한 설치작업으로 재 탄생시킨다. 몽롱하며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부지현의 작품은 관람자들에게 새로운 미학적 감성을 일깨운다.